메뉴 건너뛰기

SPECIAL EXHIBITIONS 2011

 

Art Daegu 2011 Special Artists
LEE KUN-YONG & OH BYOUNG-WOOK

 

아트대구 2011 특별 아티스트

이건용 & 오병욱

 

이 건 용

 

1960년대 미국을 중심으로 다양한 현대미술의 흐름이 형성되던 시기에 국내사정은 여전히 전쟁의 후유증과 재건의 땀이 교차하는 가운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궁핍한 삶 속에 놓여 있었다. 이런 정신적-신체적 고갈 상태에서도 한국현대미술은 60년대 후반부터 조형적 실험이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실존적 조건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면서 1970년대 한국의 현대미술은 개념미술과 행위미술 등 미술 전반에 다양한 창작실험이 이루어졌던 시기이기도 했다. 이시기에 현대미술의 실험적 모색을 위한 탐구로 한국현대미술의 중요한 하나의 축을 형성한 사람이 바로 이건용 선생이다.
이건용의‘신체항(Body Term)’과‘신체드로잉(Body Drawing)’그리고‘달팽이 걸음 (Snail's Gallop)’은 사회적 상황에 대한 작가의 미적 태도로 신체를 매개로 세계와 상호작용(interaction)하는 것이다. 그래서 상호작용을 위한 이건용의 행위예술 (performance)은 장소와 시간이 전제된 신체다.
신체를 매개로하는 행위예술은 결과보다는 과정을 중시한다. 과정을 중시하는 이건용의 행위예술로 대표되는‘신체 드로잉’과‘달팽이 걸음’은 행위의 궤적을 기록하는 신체 드로잉으로 이건용의 창작정신에 있어 핵심적인 요소다.
신체를 주체로 이루어지는 장소에 대한 설정을 통해 필연적으로‘여기’이 세계 에 존재하는 신체, 즉‘저기, 여기, 거기’가 신체를 통해 소통한다는 행위 를 통해 그 자신의 독자적 미술세계를 획득하고 있다. 이렇게 이건용은 일찌감치 존재와 신체라는 관계를 하나의 사건(Event)을 통해 세계를 지각하는 방식을 실현해 놓았다.

글 / 김옥렬 (현대미술연구소&아트스페이스펄 대표)

 

 

LEE KUN YONG

 

In the 1960s, all of the world, the art composition was all about the flow of various forms of contemporary art and was focused on the United States. However, in Korea most people were still placed desperate times of need or were in the middle of trying to rebuild from the war and its terrible aftermath. Despite Korea's state of mental and physical exhaustion, Korean Contemporary Art has participated actively in the formative experiment since the late 60s. In the 1970s, expanding awareness of the existential condition, Korea Contemporary Art was made up of experimenting with conceptual art, art performance and the variety of artistic creation.  At the same time, Lee Kun Yong formulated a very important axis for Korean Contemporary Art which led to exploring the quest of experimental contemporary art.
Lee Kun Yong's art consists of three works, "The Body Term," "Body Drawing," and "Snail's Gallop." These works make an interaction with the world via the body by using the artist's aesthetic attitude against social situations. So, Lee Kun Yong's performance of the interaction with the body presupposes place and time.
By using body art, this performance tends to emphasize the process rather than the results. Lee Kun Yong's "Body Drawing" and "Snail’s Gallop" are representative works that evidence the importance of performance in art. This shows in his creative spirit by drawing the trajectory of the acting body.
He has  acquired his own originality with actions for communicating with the body, 'there, here, there', that is, a set of places made of the subject of the body has an inevitable existence 'here'. Therefore, rather early Lee Kun Yong has a realization on the way with a event through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resence and body.

 

s_2011_02_01_900_01.jpg

 

 

오 병 욱

 

나는 오병욱이 그린, 재현한 바다를 본다. 특정 장소의 바다를 구체적으로 재현한 것이 아니라 ‘바다’라는 이미지, 상을 순수하게 떠올려준다. 그러니까 이 그림은 한눈에 섬광처럼 파고들고 순간적으로 깨닫게 하는 바다/물의 이미지다. 찰나적이 보여짐에 따라 이내 바다가 보여지고 바다 앞에 서 있는 감각을 준다. 그 체험은 마치 육지를 내달려 온 시선에 바다풍경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낼 때의 그 감격과 유사하다. 우리들 모두는 짧은 탄성을 신음처럼 터뜨린다. 아! 바다.

모든 이미지, 풍경은 결국 우리가 보았던 기억에 의존해 보여진다. 이 때문에 그의 바다는 여전히 바다라는 드라마에서 자유롭지는 못해 보인다. 그러나 그는 새삼스럽게 바다를 다시 한 번 우리 눈앞에 절실하고 아름답게 인식시켜 준다. 그것은 익숙하게 보아온 바다임에도 불구하고 그것에서 떨어진 느닷없이 마주하게 되는 바다의 초상이다. 늘 익숙한 풍경을 거짓없이 보여주는 재현적 수단임에도 불구하고 좋은 그림은 매번 당혹감과 생경함으로 익숙함을 배반하는 힘을 지녔다. 결국 그것이 좋은 이미지라는 생각을 해본다.

오병욱은 가로로 길게 이루어진 캔버스 화면에 물감을 무수히 뿌려 올린 자국으로 바다의 이미지를 만들었다.(중략) 자잘한 점들이 부딪치고 흐르고 엉긴 자취들, 요철을 이루는 물감의 덩어리들이 얹혀진 하단이 어느덧 하늘이 되고 바다가 되었다. 붓의 방향과 각도를 달리하면서, 물의 농도를 조율하면서 뿌려지고 그렇게 섬세하게 밀착되어 올려진 입자, 점들이 모여 이 바다는 빛과 더불어 항상 변모하는 질료로 존재한다. (중략) 오병욱은 이렇게 바다를 쉼 없이 변화 생성하는 존재로 부각시켰다. 어두움이나 흐릿한 안개를 뚫고, 미분화된 세계에 비에 의해 비로소 하늘과 분리된 바다는 단단한 질료와 희박한 질료를 끝없이 오간다. 그 피부 위로 인간의 언어로 형언할 수 없는 색들이 시시각각 발산한다. (중략)

한 개인의 섬세한 신경줄과 섬약할 정도의 민감한 정신의 지진계로 포착한 이 바다의 풍경은 전적으로 빛과 색에 의지해 드러난다. 빛은 거부할 수 없는 거대한 힘이다. 작가의 관심은 재현 대상이 아니라 빛 자체이며, 그 상황의 체험을 통해 자기 자신을 규명하고 극복해보고자 하는 것 같다. 이미지의 어원에는 빛이란 단어가 숨겨져 있다. 빛이 없다면 우리는 볼 수 없고 이미지 역시 없다. 그러니까 모든 이미지는 빛에 빚지고 있는 것이다. 작가는 그 빛을 심리적인 차원으로까지 끌고 가 그림을 우수와 낭만, 감성적인 차원으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새삼 우리 눈앞에, 몸 앞에 광막하게 펼쳐진 바다를 불러 눕힌다. 그리고 침묵과 고요함으로 가라앉는 수평에의 의지를 권하고 있다.

글 / 박영택(미술평론가, 경기대 교수)의 서문 중에서

 

s_2011_02_02_900_01.jpg


  1. [5th 2011] THE SPACE AESTHETICS OF THE WHITE MARGIN - SAM FRANCIS (1923-1994) 흰 여백의 공간미학 - 샘 프란시스 특별전

    SPECIAL EXHIBITIONS 2011 Art Daegu 2011 Special Exhibition THE SPACE AESTHETICS OF THE WHITE MARGIN - SAM FRANCIS (1923-1994) 아트대구 2011 특별전 샘 프란시스 - 흰 여백의 공간미학 미학세계적인 현대미술의 거장 추상표현주의 2세대를 대표하는 샘 프란시스(Sam Francis, 1923-1994)의작품 <흰 여백의 공간미학>을 특별 전시하였다. 이성과 열정을 결합한 공간미학의 거장 샘 프란시스는 내면세계를 탐구하면서 무의식에 대한 관심으로 동·서양을 넘어 그의 독자적인 회화세계를 발견하고 확장했던 현대미술가다. 그의 ...
    Read More
  2. [5th 2011] Special Artists - LEE KUN-YONG, OH BYOUNG-WOOK 특별 아티스트 - 이건용, 오병욱

    SPECIAL EXHIBITIONS 2011 Art Daegu 2011 Special Artists LEE KUN-YONG & OH BYOUNG-WOOK 아트대구 2011 특별 아티스트 이건용 & 오병욱 이 건 용 1960년대 미국을 중심으로 다양한 현대미술의 흐름이 형성되던 시기에 국내사정은 여전히 전쟁의 후유증과 재건의 땀이 교차하는 가운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궁핍한 삶 속에 놓여 있었다. 이런 정신적-신체적 고갈 상태에서도 한국현대미술은 60년대 후반부터 조형적 실험이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실존적 조건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면서 1970년대 한국의 현대미술은 개념미술과 행위...
    Read More
  3. [4th 2010] BLOOD ORANGE - Young Painters from Britannia 블러드 오렌지 - 영국의 젊은 화가들

    SPECIAL EXHIBITIONS 2010 Art Daegu 2010 Special Exhibition 1 BLOOD ORANGE - Young Painters from Britannia Curator: Heejin No (Bright Treasure Ltd./Art Advisors&Curators) Participating Artists: Jill Mason / Stewart Cliff / Peter Lynch / Vaishali Pathak / Hayoung Kim / Frederick Schimmeischmidt / Gorka Mohamed / Julliette Losq 아트대구 2010 특별전 블러드 오렌지 - 영국의 젊은 화가들 기획: 노희진 / (주)브라이트 트레저 대표이사 참여작가 : 질 메이슨 / 스튜어트 클리프 / 피터린치 / 바샬리 파탁 / 김하...
    Read More
  4. [4th 2010] THE RETURN OF CREATION 1. 'Lee Kun-Yong's The Journey of Creation' 창작의 귀환 1. 이건용의 ‘창작의 여정’ - 상호작용을 위한 신체의 여정

    SPECIAL EXHIBITIONS 2010 Art Daegu 2010 Special Exhibition 2-1 THE RETURN OF CREATION "Lee Kun-Yong's The Journey of Creation" Curator: Okreal Kim (Director of Contemporary Art Institute & Artspace Purl) Coordinator: Jiyeon Jeong (Contemporary Art Institute & Artspace Purl) Lee Kunyong's Hommage of Creation: Yujun Ahn (Video Documentor) 아트대구 2010 특별전 이건용의 ‘창작의 여정’ - 상호작용을 위한 신체의 여정 큐레이터: 김옥렬 (현대미술연구소&아트스페이스펄 디렉터) ...
    Read More
  5. [4th 2010] The Return of Creation 2. 'The Birth of Creation' 창작의 귀환 2. '창작의 탄생' - 창작의 고독과 즐거움

    SPECIAL EXHIBITIONS 2010 Art Daegu 2010 Special Exhibition 2 THE RETURN OF CREATION 창작의 귀환 (The Return of Creation) 2010년 아트대구의 네 번째 아트페어가 6월2일(수)부터 6일(일)까지 5일간 열린다. 이 기간 동안 ‘창작의 귀환’이라는 특별전으로 제8회 대구 이인성 미술상을 받은 현대미술가인 이건용선생의 <창작의 여정>전과 창작스튜디오에서 작업했던 작가와 현재 창작스튜디오에서 작업하고 있는 작가들로 구성된 <창작의 탄생>전이 열린다. ‘창작의 귀환’은 개방적이지만 불안정한 구도 속에...
    Read More
  6. [4th 2010] LEE KANG-HYO, CHUNG JAE-HYO, PARK SOON-KWAN 이강효, 정재효, 박순관

    SPECIAL EXHIBITIONS 2010 Art Daegu 2010 Special Artists LEE KANG-HYO, CHUNG JAE-HYO, PARK SOON-KWAN 아트대구 2010 특별 아티스트 이강효, 정재효, 박순관 이강효 Lee Kang-Hyo, 분청서화문 통문, 22×22×70cm 정재효 Chung Jae-Hyo, 분청 선문 항아리, 32.5×32×22.5cm 박순관 Park Soon-Kwan, 수레질 항아리
    Read More
  7. [3rd 2009] THE WORLD BEST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세계현대미술명품전

    SPECIAL EXHIBITIONS 2009 Art Daegu 2009 Special Exhibition 1 THE WORLD BEST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아트대구 2009 특별전 1 세계현대미술명품전 데미안 허스트 / 마크 퀸 / 펑정지에 / 게르하르트 리히터 / 로베르 콩바스 / 요르그 임멘도르프 / 마르쿠스 뤼페르츠 / 브래드 하우 / 안토니오 세기 / 야요이 쿠사마 현재 세계 최고의 주가를 자랑하는 현대미술 유명작가들의 원화를 직접 감상 할 수 있는 명품전을 마련하였습니다.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유명작품 원화 감상의 귀중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 Damien Hirst / Marc Q...
    Read More
  8. [3rd 2009] 100 YOUNG ARTISTS SHOW 100 영아티스트 쇼

    SPECIAL EXHIBITIONS 2009 Art Daegu 2009 Special Exhibition 2 100 YOUNG ARTISTS SHOW 아트대구 2009 특별전 2 100 영아티스트쇼 아트대구2009 운영위원회가 전국에서 선정한 참신하고 개성 넘치는 베스트 100인의 영아티스트 전입니다. It is a brand-new exhibition of the best 100 young cuttingedge artists from all over the country delected by.
    Read More
  9. [3rd 2009] YOUNG ARTISTS SCOUT PROJECT 유망작가발굴프로젝트

    SPECIAL EXHIBITIONS 2009 Art Daegu 2009 Special Exhibition 3 YOUNG ARTISTS SCOUT PROJECT 아트대구 2009 특별전 3 유망작가발굴프로젝트 선정작가 / 강 정 헌 , 송 영 욱 아트대구 운영위원회에서는 매해 젊고 유능한 신진작가 발굴을 위하여 공모제 '유망작가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올해로 3회 째인 <아트대구 2009>에서 2인 작가의 신선한 작품 세계가 소개됩니다. Kang Jung-Hun & Song Young-Wook Young Artists Scout Project is an annual project operated by Art Daegu Committee to scout young and t...
    Read More
  10. [3rd 2009] ART STUDIO 아트스튜디오

    SPECIAL EXHIBITIONS 2009 Art Daegu 2009 Special Exhibition 4 ART STUDIO 아트대구 2009 특별전 4 아트스튜디오 박 종 민, 정 찬 성 박종민, 정찬성. 개성 넘치는 두 작가의 개인전이 펼쳐집니다. Park Jong-Min & Jung Chan-Sung There are solo exhibitions of two artists who has strong indibiduality on the recommendation of Art Daegu operation committee. 박종민 Park Jong-Min, Memory, 2009, 91×55cm, Oil on canvas 정찬성 Jung Chan-Sung, A Black Hole, 2009, 60×60cm, Korean Ink on canvas
    Read More
  11. [2nd 2008] THE SHIFTS AND CREASES OF KOREAN CONTEMPORARY ART 한국현대미술의 단층과 주름

    SPECIAL EXHIBITIONS 2008 Art Daegu 2008 Special Exhibition 1 THE SHIFTS AND CREASES OF KOREAN CONTEMPORARY ART 아트대구 2008 특별전 1 한국현대미술의 단층과 주름 강우문 / 김종복 / 권정호 / 정점식 / 신석필 / 김호득 / 이영륭 / 오병욱 / 김구림 / 전선택 / 유병수 / 김창영 / 이목을 / 이명미 / 이상봉 / 최기득 / 권여혐 / 황호섭 / 주태석 / 박희제 / 이장우 / 송중덕 / 김일환 / 류재한 / 윤시영 / 황용진 / 이원희 / 이동철 '한국현대미술의 단층과 주름'에서는 이명미, 황호섭 등 현재 국내외적으로 활발하게 활...
    Read More
  12. [2nd 2008] HOT ARTIST ! ROBERT COMBAS 로베르 콩바스 전

    SPECIAL EXHIBITIONS 2008 Art Daegu 2008 Special Exhibition 2 HOT ARTIST ! ROBERT COMBAS 아트대구 2008 특별전 2 로베르 콩바스
    Read More
  13. [2nd 2008] COLORFUL ARTDAEGU ARTISTS 컬러풀 아트대구 아티스트

    SPECIAL EXHIBITIONS 2008 Art Daegu 2008 Special Exhibition 3 COLORFUL ARTDAEGU ARTISTS 아트대구 2008 특별전 3 컬러풀 아트대구 아티스트 고진한 / 김대연 / 홍영인 / 윤병락 / 임 택 / 류용문 / 최상현 / 이영훈 / 박지혜 / 류정숙 '컬러풀 아트대구 아티스트'에는 현재 영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임택, 홍용인, 박지혜와 독일의 류정숙 등 최근 국내외에서 특별히 주목받고 있는 작가 10인이 초대되어 참여갤러리와 관람자들에게 신선하고 다채로운 예술세계를 선보인다. Go Jin-Han / Kim Dae-Yeon / Hong Young-In / Yoon ...
    Read More
  14. [2nd 2008] YOUNG ARTISTS SCOUT PROJECT 유망작가발굴프로젝트 : 오흥배

    SPECIAL EXHIBITIONS 2008 Art Daegu 2008 Special Exhibition 4 YOUNG ARTISTS SCOUT PROJECT 아트대구 2008 특별전 4 유망작가발굴프로젝트 선정자 / 오 흥 배 유망작가발굴프로젝트도 주목할 만하다. 아트대구 운영위원회가 젊고 유능한 신진작가발굴을 위하여 매년 시행하는 공모제 프로젝트이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많은 응모작이 쏟아졌으며 그 가운데 심사를 거쳐 선정된 올해의 주인공은 오흥배 작가로, 아트애구에 소개 됨과 동시에 집중 지원을 받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 그의 순수하고 진지한 작품세계가 기대 된다. Oh Heun...
    Read More
  15. [1st 2007] THE LATE ARTIST CHANG SUK-SU 작고작가 장석수 전

    SPECIAL EXHIBITIONS 2007 Art Daegu 2007 Special Exhibition 1 THE LATE ARTIST CHANG SUK-SU 아트대구 2007 특별전 1 작고작가 장석수 전 작고작가 장석수의 고뇌와 열정이 담긴 작품들을 전시함으로써 대중들에게 오늘의 현대미술발전의 발자취를 인지시키고자 기획된 전시로, 이번 전시는 그의 예술혼과 작품세계를 조명해 볼 수 있는 기회이다. One reason for this exhibition is to give viewers an understanding of the history of modern art through late Chang Suk-Su's suffering and passion-infused work. It is a cha...
    Read More
  16. [1st 2007] OVERSEAS KOREAN ARTISTS 재외작가전

    SPECIAL EXHIBITIONS 2007 Art Daegu 2007 Special Exhibition 2 OVERSEAS KOREAN ARTISTS 아트대구 2007 특별전 재외작가전 김영배 Kim Young-Bae (독일 Germany) / 김영길 Kim Yeong-Gil (미국 USA) / 김정향 Kim Jung-Hyang (미국 USA) / 최성호 Choi Sung-Ho (미국 USA) / 윤시영 Yoon Si-Young (이탈리아 Italy) / 김미효 Kim Mi-Hyo (프랑스 France) 해외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들을 한자리에 모아 소개하는 전시로 미국, 유럽, 아시아 등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이다. We have ...
    Read More
  17. [1st 2007] ARTISTS OF TODAY 오늘의 작가

    SPECIAL EXHIBITIONS 2007 Art Daegu 2007 Special Exhibition 3 ARTISTS OF TODAY 아트대구 2007 특별전 3 오늘의 작가 강 운 Kang Un / 권 여 현 Kwon Yeo-Hyun / 권 정 호 Kwon Jung-Ho 현재 국내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지역 출신 작가들의 대표성 있는 대작들을 선보입니다. We are displaying representative works of local artists who are working actively in domestic. 강운 Kang Un, 순수형태-내재율 Purity shape-Rhythm, 2005, 259.1×181.8cm, Oil on canvas 권여현 Kwon Yeo-Hyun, Syntagm-myth, 2007, 180x180...
    Read More
  18. [1st 2007] YOUNG ARTIST PROJECT 유망작가발굴프로젝트 : 김성호

    SPECIAL EXHIBITIONS 2007 Art Daegu 2007 Special Exhibition 4 YOUNG ARTIST PROJECT 아트대구 2007 특별전 유망작가발굴프로젝트 선정자 / 김 성 호 참신하고 역량있는 유망작가들을 발굴하여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좀 더 많은 작가들이 작업 활동을 해 나갈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주고자 기획하였다. 또한 일반 관람자들에게 현대미술의 다양한 모습을 조망하고 새로운 예술을 지향하는 젊음의 창조정신과 신성한 작품 감상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KIM SUNG-HO This project is for scouting and introduction talented fresh a...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